尹, ‘인적 쇄신’ 고심…야권 출신 거론되기도

[앵커]
여당의 총선 참패 이후 윤석열 대통령의 인적 쇄신에 대한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야권 출신 인사를 기용하는 방안이 내부적으로 논의된 걸로 알려졌지만 파장이 커지자 대통령실은 검토한 적 없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평정 기자!

[기자]
네, 용산 대통령실입니다.

[앵커]
인적쇄신에 대한 윤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군요?

[기자]
네, 여당의 총선 참패 이후 윤석열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인적 쇄신이 문제인데요.

이에 따라 한때 문재인 정부 시절 주요 인사들을 기용하는 방안이 검토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총리로는 전임 문재인 정부 시절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을 지낸 언론인 출신의 박영선 전 장관이 거론됐습니다.

박 전 장관은 지난 2004년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해 민주당 계열 정당에서 내리 4선을 지낸 중진급 정치인입니다.

여권 핵심관계자는 박 전 장관이 윤 대통령과 많은 교감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윤 대통령이 지난해 4월 미국 하버드대에서 연설했을 때 현장에서 만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새 비서실장 후보로는 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원장을 지냈던 양정철 전 원장이 검토된 걸로 알려졌습니다.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으로 일했던 양 전 원장은 문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이자 지난 21대 총선에서 민주당 승리를 이끈 주역으로도 꼽힙니다.

신설 추진되는 정부특임장관에는 충청권 인사이자 참여정부 당시 노 전 대통령의 대변인이었던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후보로 알려졌습니다.

새 총리와 비서실장, 정무특임장관으로 검토된 이들 인사는 모두 민주당 출신에 노 전 대통령과 가까운 인물들이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명단이 알려지자 야당은 물론 여당 내에서도 반대 기류가 만만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따라 대통령실은 박영선 전 장관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의 인선은 검토된 적 없다고 공식적으로 부인하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현재 총리와 대통령 비서실장에는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과 정진석 의원 등 여권 내 인사가 다시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email protected])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document).ready(function () {// 이벤트 배너 적용일

Related Posts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큰사진보기 ▲ 강만길 고려대 명예교수가 9일 저녁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9주년 기념 특별 강연회에서 ‘국민의 정부’의 업적과 역사적 성격에 대해 특강하고 있다. ⓒ

어머니 생각이 피어오르는 목단꽃

큰사진보기 ▲ 목단꽃연못가에 소담스럽게 핀 목단꽃 ⓒ 김성례 관련사진보기 지난 주말 시골집에 갔

You Missed

美백악관, 대학가 '親팔·反이' 시위에 "소수가 혼란 유발"

[속보] 여야 '이태원 특조위 영장청구권 조항 삭제' 합의

“패장은 설치지 마라” 친윤 ‘이철규 원내대표론’에 반발 확산

“패장은 설치지 마라” 친윤 ‘이철규 원내대표론’에 반발 확산

어머니 생각이 피어오르는 목단꽃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울산교육청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 기업 현장과 소통 강화

울산교육청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 기업 현장과 소통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