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호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종양내과 교수, 7일 대한종양내과학회 발표 “요로상피암 치료의 패러다임 바꿔…근 시일내 급여화 기대”

카지노 : 아스텔라스의 '파드셉(성분 엔포투맙 베도틴ㆍEV)'이 요로상피암 치료의 패러다임을 바꿔 글로벌 가이드라인에서 추천하는 요로상피암 치료제로 거듭났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김인호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종양내과 교수는 7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개최된 대한종양내과학회(KSMO)에 참석해 국소(LA)/전이성(m) 요로상피암(UC) 분야의 첫 번째 항체약물접합체(ADC)로 허가된 파드셉의 임상적 의미에 대해 소개했다.

재원 : 김인호 교수에 따르면, 방광암은 한국에서 10번째로 보편적인 암이다. 매년 5000명의 환자가 발생하는 등 환자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또 남성, 흡연자, 노인 등에 더 빈번한 특징을 가진다.

현재 1차 치료제로는 백금기반 화학요법과 면역항암제인 '키트루다(성분 펨브롤리주맙)'가 허가된 상태다. 아직 키트루다의 급여는 이뤄지지 않았다.

김인호 교수는 "파드셉은 요로상피암종(Urothelial carcinomaㆍUC)에 발현된 Nectin-4이라고 하는 세포 표면 단백질에 결합하는 ADC 치료제"라며 "그럼에도 Nectin-4의 발현 여부와 관계 없이 효과를 보이며, 다른 치료제들과 달리 사전 바이오마커 테스트가 요구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Nectin-4는 건강한 세포에서는 발현율이 높지 않지만, 요로상피암에서는 발현율이 굉장히 높은 특징을 가진다. 요로상피암 세포의 약 80%에서 발현이 확인됐고, 방광암에서는 60% 정도 발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이어 "기존에는 2차 치료제로 파클리탁셀 등 화학요법을 활용하거나 키트루다 등 면역요법을 활용할 수 있었지만, 파드셉이 허가되면서 그 양상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Related Posts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큰사진보기 ▲ 강만길 고려대 명예교수가 9일 저녁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9주년 기념 특별 강연회에서 ‘국민의 정부’의 업적과 역사적 성격에 대해 특강하고 있다. ⓒ

어머니 생각이 피어오르는 목단꽃

큰사진보기 ▲ 목단꽃연못가에 소담스럽게 핀 목단꽃 ⓒ 김성례 관련사진보기 지난 주말 시골집에 갔

You Missed

美백악관, 대학가 '親팔·反이' 시위에 "소수가 혼란 유발"

[속보] 여야 '이태원 특조위 영장청구권 조항 삭제' 합의

“패장은 설치지 마라” 친윤 ‘이철규 원내대표론’에 반발 확산

“패장은 설치지 마라” 친윤 ‘이철규 원내대표론’에 반발 확산

어머니 생각이 피어오르는 목단꽃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울산교육청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 기업 현장과 소통 강화

울산교육청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 기업 현장과 소통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