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선 인사' 안귀령 "민심의 매서움, 뼈에 새기겠다"

[이데일리 이수빈 기자] 4·10 총선에서 서울 도봉갑에 출마한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1일 “도봉구민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과분한 마음을 절대 잊지 않겠다”며 낙선 인사를 했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도봉구갑에 출마한 안귀령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도봉구 쌍문역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뉴시스)안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22대 서울 도봉구갑 국회의원으로 선택받지 못했다. 많이 부족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안 후보는 “김재섭 후보님께는 축하의 인사를, 윤오 후보님께는 위로의 인사를 전한다”며 “도봉을 향한 진심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재섭 국민의힘 후보는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고문과 인재근 민주당 의원이 도합 6선을 지낸 민주당 ‘텃밭’ 도봉에서 승기를 올렸다.

윤오 녹색정의당 후보는 3위에 그쳤다.

안 후보는 “국민의 준엄함, 민심의 매서움을 뼈에 새기겠다. 첫 마음을 잃지 않겠다”며 “앞으로 더 자주 찾아뵙고 인사드리겠다”고 했다.

YTN 앵커 출신인 안 후보는 서울 도봉갑에 전략공천을 받았다. 연고가 없는 지역에 공천을 받으며 주민이 묻는 행정동 명칭에 답하지 못하거나, 공식 선거운동 전 마이크를 사용하는 등 논란이 반복됐다. 안 후보가 패배하며 민주당은 30여년간 수성한 도봉구갑을 보수 정당에 넘겨주게 됐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이슈 더보기

윤재옥 “22대 국회 더 어려울 것…국민 기준으로 나아가야”홍준표가 썼다 30분만에 삭제한 글…“한동훈, 다신 얼씬거리지 마라”與박수영 “4년 전보다 득표율차 줄어…3%P 가져오면 대선 승리”# 22대총선#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안귀령# 낙선# 도봉갑

Related Posts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큰사진보기 ▲ 강만길 고려대 명예교수가 9일 저녁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9주년 기념 특별 강연회에서 ‘국민의 정부’의 업적과 역사적 성격에 대해 특강하고 있다. ⓒ

어머니 생각이 피어오르는 목단꽃

큰사진보기 ▲ 목단꽃연못가에 소담스럽게 핀 목단꽃 ⓒ 김성례 관련사진보기 지난 주말 시골집에 갔

You Missed

美백악관, 대학가 '親팔·反이' 시위에 "소수가 혼란 유발"

[속보] 여야 '이태원 특조위 영장청구권 조항 삭제' 합의

“패장은 설치지 마라” 친윤 ‘이철규 원내대표론’에 반발 확산

“패장은 설치지 마라” 친윤 ‘이철규 원내대표론’에 반발 확산

어머니 생각이 피어오르는 목단꽃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울산교육청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 기업 현장과 소통 강화

울산교육청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 기업 현장과 소통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