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엠비씨 MB氏를 부탁해?

현 정권 초기에 <MBC, MB氏를 부탁해>라는 책 기획과 집필에 참여했을 때, 솔직히 크게 대단한 기대를 품었던 것은 아니다. 다른 데는 모두 무너지더라도, MBC 자체의 퇴행은 일정하게 불가피더라도, 그래도 MBC의 핵심 저널리즘과 몇몇 선수들에게는 여전히 긴급한 역할을 기대했었던 것이다. 아뿔싸, 뉴라이트 신생 정권의 파시즘적 광기를 너무 얕잡아 봤던 것인가? 정권의 무자비한 탄압 하에서 믿었던 선수들이 계속해 자리에서 쫓겨났고, 그래서 그들이 만들던 프로그램마저 빠르게 접수되면서, 눈 깜빡할 새 최소한의 기대조차 가질 수 없는 수준이 되어 버렸다. 대통령의 ‘전천후 요격기’가 방통위에서 ‘정명’을 요구하며 진두지휘를 하는 상황에서, 조인트 까인 사장도 유독 이 대목에서는 가히 용한 능력을 발휘하는, 그런 무력 진압 작전의 결과였다.

결과는 실로 참담했다. MBC 저널리즘의 구조적인 몰락과 공영방송 MBC의 체계적 파괴. 그로 인한 공적 서비스 방송 시스템의 와해와 미디어 공공성 전반의 붕괴였다. 당장 미디어 생태계 전체의 총체적인 위기가 초래되었고, 궁극적으로는 대의정치의 제도와 민주정치라는 가치의 파국 상황이 연출되었다. 한국사회에서 MBC 저널리즘에 부여된 의미가 그만큼 컸기에, 공영방송 MBC에 대해 갖는 대중적 신뢰가 상대적으로 높았기에, 그 진원지의 요동은 실로 큰 불안의 파장으로 이어졌다. 정권에 의한 체계적 진압조치의 외상이 MBC 내부에 머물지 않고 바깥으로 깊이 심화되고 널리 확장된 것이다. 무엇보다 우정에 금이 가고 신뢰의 관계를 상실하는 상처가 너무나 깊었다. 정말 그 단절의 효과까지 계산에 넣었다면, 실로 대단히 영악한 정권이라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아무튼 정권에 의한 MBC의 봉쇄, 그로 인한 MBC 저널리즘의 붕괴는, 궁극적으로 MBC에 대한 시청자들의 신뢰 상실을 초래한다. MBC 노동자들과 외부 시민사회 사이의 절연과 불편을 야기한다. 불화의 관계가 지속된다. 그리고 이 불통의 거리감이 거꾸로 공영방송 MBC에 대한 권력 및 그 파견인의 통제를 용이케 하고, 그게 다시 회의와 불편의 시선을 강화하는, 그런 최악의 악순환 고리가 맺어졌다. 언론학자로서, 일반시민으로서 그리고 미디어활동가로서 복기하는 MBC 및 그 주변에서 벌어진 슬프고 우울한 정경이다. 다행히도 이제 분위기는 크게 바뀌었다. 시민 대중의 치열한 교전과 각고의 투쟁 끝에 천년왕국일성 싶던 뉴라이트 공화국에도 파국이 오고 있다. 한때 극치의 권력을 행사하던 대통령 ‘멘토’도 감상적 눈물로 결코 감출 수 없는 죄과의 고발장 앞에서 자리를 뜰 수밖에 없었다.

이렇듯 정권 붕괴가 가시화된 상태에서, 한국사회 재민주화가 현안으로 떠오른 상황에서, 4주째 계속되는 MBC 파업은 바로 이 비극의 악순환 고리를 끊어내고 공영방송, 공공 저널리즘의 기틀을 재정비하는 마지막 용기로서 그 의미를 갖는다. 우리가 파업을 적극 지지하고 파업하는 MBC 구성원들과 깊이 연대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저들이 싸움에서 반드시 이기도록 함으로써, MBC(와)의 (신뢰)붕괴를 가져온 주범들을 총정리함으로써, 그동안의 불신의 벽을 깨고 현재의 공영방송을 수리하며 궁극적로 미디어생태계를 복원하는 수 있도록 하는 책무가 우리 모두에게 있는 것이다. 그렇게 연합함으로써 서둘러 망가진 MBC를 민주적으로 수선하고, 그래서 민주여론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라는 사회적 명령에 무조건적으로 복종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MBC 구제의 대의를 거역할 수 없다면, 이를 위한 연합의 합의를 거부할 수 없다. 최일구 앵커와 부국장들이 속속 노조에 참여하고 파업에 동참하는 이유, 임순례 등 영화감독들이 파업을 지지하고 나선 사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서울뿐만 아니라 지역 MBC 모두가 자기 구제의 사업에 한 몸으로 나서야 하는 이유, 이를 위해 서울과 지역 MBC 노동자들이 한 자리에 모이고 얼굴을 맞대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지 않은가? 대의를 중심으로 한 연합의 명분은 결코 MBC 차원에 그치지 않는다. 공영방송의 기틀, 공적 서비스 방송의 기반을 함께 분담한 KBS와 YTN, 그리고 나머지 방송의 노동자들도 한 마음으로 받아들이지 않으면 안 되는 대세다. 치욕의 굴종, 부역의 죄과를 넘어서기 위해서다. 공영방송과 방송의 저널리즘, 방송의 재민주화로써 민의 배반의 죄값을 갚아야 한다.

물론 현 정권에서 KBS와 YTN도 크게 고생했다. 뉴라이트 정권은 KBS의 선한 피디, YTN의 능력 있는 기자들에 대해서도 무단의 폭력을 행사했다. 그 피해는 해고되고 축출된 이들의 심각한 수난에 그치지 않고, 비판적 프로그램의 삭제로 이어졌으며, 다수 구성원들의 심리적 위축과 자기 검열의 결과로 나타났다. 그렇지만 소수 의식 있는 저널리스트와 양심적인 노동자들의 피나는 고난이, KBS 전체의 기회주의나 YTN 성원 다수의 편의주의를 면피시켜 주는 것은 결코 아니다. KBS가 가히 파시즘적이라고 할 수 있는 정권의 프로파간다 장치로 복무하며 국영방송 기구로 전락한 점, 그리고 YTN 내부에 아직 유사한 권력의 잔재들이 발호하고 있는 점은 여전히 간과할 수 없는 현실이다. 수난의 인정과 죄과의 평가는 냉정하게 따로 떼어놓고 할 일이다.

‘피해자’ 프레임은 오산. 그래서 MBC에서와 마찬가지로, 철저한 인원의 정비와 체계적인 조직의 정리 작업이 KBS나 YTN에서도 따라야 하는 것이다. 정권이 바뀌든 상관없이, 봄날이 오기를 기다릴 것도 없이, 지금 당장 내부로부터 개시되어야 할, 한참이나 지체된 사업이다. 방송 재민주화의 대의에 기초하여, 변화하는 상황에 맞춰. 악한을 쫒아내고, 선량을 다시 부르는. 다행스러운 것은, 방송 재민주화 대의의 연합이 현실로 바짝 다가오고 있는 점이다. 그래서 사회의 희망에 일정하게 조응한다. 앞서 말한 바대로, MBC 내부 결속이 훨씬 강해지고 있으며, 외부 성원도 한층 높아지고 있다. KBS와 YTN도 곧 파업에 들어설 태세다. 아니다. ‘파업’이 아니다. 정치권력에 의해 붕괴된 생업의 터전을 새롭게 다지는 일. 해고되고 해직된 노동자들과 함께 살겠다는 아름다운 생업의 설계.

붕괴되다시피 한 공영방송과 방송 저널리즘, 방송 노동자의 건강한 삶을 다시 자기 힘으로 재건하겠다는 사죄의 행동 프로그램. 2012년 봄날의 기운이 사뭇 향기롭게 느껴지는 늦은 2월 여의도와 남대문 근처에서 느껴지는 희망의 움직임이다. 들불처럼 퍼진 외부 민주주의 복구의 의지, 사회진보의 욕망과 통하기 시작한, 한참이나 지체된 맑은 기세다. 맞다. 불신을 초래한 악의에는 신뢰의 선의가 무기다. 방송 노동자들은 4년 동안 꾹꾹 억눌렸던 진실의 용기를 더욱 진지하게 보여주면 되고, 그리 진심으로 다가오는 사죄의 반성에 우리도 일정한 부담의 마음으로 다가가면 된다. 그런 공감과 인정을 토대로, 공영방송과 민주정치, 사회진보의 긴 일정을 책임 있게 함께 짜가지 않으면 안 된다. 단언컨대 미래는 없다. 정권 말기 새로 책을 짓는다면, 이런 심정을 담은 어떤 표제가 과연 적당할까?

Related Posts

[속보] 여야 '이태원 특조위 영장청구권 조항 삭제' 합의

이유미 기자기자 페이지카지노 :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2024/05/01 15:35 송고

美백악관, 대학가 '親팔·反이' 시위에 "소수가 혼란 유발"

홈세계전체뉴스美백악관, 대학가 '親팔·反이' 시위에 “소수가 혼란 유발”송고시간2024-05-02 03:59바이든, 7일 홀로코스트박물관서 연설…”反유대주의 언급” 재원 : (워싱턴=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대학가에서 격화·확산하는

You Missed

美백악관, 대학가 '親팔·反이' 시위에 "소수가 혼란 유발"

[속보] 여야 '이태원 특조위 영장청구권 조항 삭제' 합의

“패장은 설치지 마라” 친윤 ‘이철규 원내대표론’에 반발 확산

“패장은 설치지 마라” 친윤 ‘이철규 원내대표론’에 반발 확산

어머니 생각이 피어오르는 목단꽃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울산교육청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 기업 현장과 소통 강화

울산교육청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 기업 현장과 소통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