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여기가 어디라고 와요!” YTN 신임 사장 첫 출근길 현장

investing : 1일 오전 9시 55분께 YTN 김백 신임 사장이 YTN 사옥 앞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자, 전국언론노동조합 YTN 지부 조합원 60여 명이 항의 피켓을 들고 출근 저지 투쟁에 나섰다.

재원 : 고한석 언론노조 YTN 지부장은 김백 사장을 막으며 “해직 사태 또 일으킬 건가? 당신 때문에 얼마나 고통스러웠는데” “공언련(공정언론국민연대) 활동이 당신이 이야기하는 공정인가”라고 물으며 강력히 항의했다. 김 사장은 극우성향 언론단체로 평가받는 공언련 초대 이사장을 지냈다.

김백 사장은 YTN 지부 조합원들 항의와 몸싸움 속에 취임식장에 올라 취임사를 읽었다.

조합원들이 “아무리 자리가 탐나도 회사를 팔아먹습니까?” “YTN 말아먹는 적폐 사장 집에 가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계속 항의하자, 김 사장은 “업무 시간에 이렇게 집단으로 와서 하는 것은!”이라고 조합원들에게 경고했다. 그러자 조합원들은 “왜 지각해요 그러면?” “9시 50분에 왔잖아요?” “본인도 지각했잖아요” 등의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관련기사YTN 신임 사장, 구성원들 반발 속 취임 첫날 “김건희 보도 사과할 것”‘민영화 YTN’ 신임 사장에 김백 공언련 초대 이사장YTN 박지훈 하차에 “YTN 라디오 ‘땡윤방송’ 만드나”방통위 YTN 대주주 심사 했다더니…유진, 110억대 주가조작 논란까지

김백 사장이 취임사 중 “YTN은 2022년 대선을 전후해 뉴스의 공정성과 공공성을 지키지 못하면서 편파 왜곡 방송이라는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며 “대통령 후보 부인에 대한 일방적인 주장을 아무런 검증 없이 두 차례나 보도한 이른바 ‘쥴리 보도’가 그 정점을 찍었다”고 말하자 조합원들은 “지금 (김건희 여사에게) 사과하려는 건가?” “박민 사장 흉내 내는 건가?” “국민 보기 부끄럽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영상엔 김백 사장 출근 막아서는 장면부터 취임사에서 이른바 ‘쥴리 보도’를 언급하자 조합원들이 비난하는 모습까지 생생하게 담겨있다.

Related Posts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큰사진보기 ▲ 강만길 고려대 명예교수가 9일 저녁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9주년 기념 특별 강연회에서 ‘국민의 정부’의 업적과 역사적 성격에 대해 특강하고 있다. ⓒ

어머니 생각이 피어오르는 목단꽃

큰사진보기 ▲ 목단꽃연못가에 소담스럽게 핀 목단꽃 ⓒ 김성례 관련사진보기 지난 주말 시골집에 갔

You Missed

美백악관, 대학가 '親팔·反이' 시위에 "소수가 혼란 유발"

[속보] 여야 '이태원 특조위 영장청구권 조항 삭제' 합의

“패장은 설치지 마라” 친윤 ‘이철규 원내대표론’에 반발 확산

“패장은 설치지 마라” 친윤 ‘이철규 원내대표론’에 반발 확산

어머니 생각이 피어오르는 목단꽃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가상대학에서 일반인들에게 근현대사를 강의하다

울산교육청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 기업 현장과 소통 강화

울산교육청 직업계고 취업 활성화 기업 현장과 소통 강화